뉴스
2018년 01월 17일 09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7일 09시 13분 KST

정용화가 '경희대 특례입학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밴드 씨엔블루 멤버 정용화가 특례입학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정용화는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고 "이유가 무엇이든, 진실이 무엇이든, 모든 게 제 잘못임을 알고 있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용화는 이어 "가족, 멤버들, 그리고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주시는 팬분들께 정말 부끄럽고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아래는 정용화의 사과문 전문.

정용화(@jyheffect0622)님의 공유 게시물님,

앞서 소속사인 FNC 엔터테인먼트는 정용화가 면접 없이 경희대학교 박사과정에 합격한 사실을 시인하고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서 깊이 사죄드린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정용화는 특례입학 문제가 제기된 이후 대학원을 휴학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