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7일 07시 36분 KST

'보노보노' 원작자가 한국 개그맨들에게 그림을 선물한 이유

'X같은 보노보노'라는 말을 들으면 수많은 사람들이 '가독성이 떨어지는 PPT'를 떠올릴 것이다. 등장한지 몇 년이 흘렀음에도 보노보노의 인기는 여전하며, KBS '개그콘서트'에서는 이 'X같은 보노보노'에서 영감을 얻어 '조별과제'라는 코너를 만들기도 했다. 현재 이 코너는 'X같은 보노보노'만큼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그리고 '보노보노' 원작자 만화가 이가라시 미키오 역시 이 코너가 좋았던 모양이다.

15일 개그문화 브랜드 윤소그룹은 "만화 '보노보노' 작가 이가사리 미키오가 '조별과제'에 출연하는 개그맨 신윤승, 류근지, 박소라, 최희령, 장윤석에게 직접 그린 보노보노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1

이에 따르면 이가라시 미키오는 '조별과제'를 본 후 "정말 재미있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또 "많은 웃음을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개그맨들에게 친필 사인이 든 작화를 보냈다. 해당 그림에는 한국어로 '고마워'라고 적혀 있다.

비록 이가라시 미키오가 '보노보노'의 인기 이유를 정확하게 알지는 못하는 것 같지만, 보노보노가 한국에서 사랑받는 캐릭터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을 것이다.

관련기사: 한 유저가 'X같은 보노보노'를 '있어 보이는 PPT'로 재탄생시켰다 (사진)

th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