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5일 14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5일 14시 49분 KST

북한 예술단 140여명이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한다

1월 15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여와 관련해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남북실무접촉’이 진행됐다. 이후 통일부는 남북이 합의한 5개항의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the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북측은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 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파견한다. 또 북측 예술단은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북측 예술단의 공연 장소, 무대 조건, 필요한 설비, 기재 설치 등 실무적 문제들은 쌍방이 협의하여 원만히 풀어나가도록 하고, 관련하여 북측은 조속한 시일 내에 사전 점검단을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남측은 북측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최대한 보장한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공동보도문’의 5번째 항목은 “기타 실무적으로 제기되는 문제들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하여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해 나간다”는 것이다.

통일부는 "정부는 앞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북측 예술단 공연이 남북관계 개선 및 문화적 동질성 회복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