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5일 12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5일 13시 34분 KST

'윤식당2' 방문한 우크라이나 여성이 인터넷에 '후기'를 남겼다

tvN '윤식당2'에 출연하는 등, '윤식당'을 실제로 방문한 외국인 고객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솔직한 방문 후기를 전했다.

1

지난해 12월, 우크라이나 출신의 블로거 마리나 곤챠렌코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윤식당' 방문 후기를 공개했다. 곤챠렌코는 실제 지난 12일 방송된 '윤식당2'에서 두 번째 손님으로 출연했다.

해당 방송에서 곤챠렌코는 식사를 마치고 윤식당의 셰프 윤여정을 인터뷰하기도 했는데, 이 인터뷰 내용은 곤챠렌코의 블로그에 실렸다.

블로그에서 곤챠렌코는 "가라치코의 고대 도시 거리를 걷던 중, 나는 남편과 눈에 띄지 않는 레스토랑에 가 커피를 마시기로 했다"라며 "정중한 웨이터가 메뉴를 가져와서 '한국 프로그램을 촬영 중'이라고 했다. 뭐 어때? 그런 건 맛좋은 식사에 아무런 방해가 되지 않는다"고 윤식당을 소개했다.

1

이어 곤챠렌코는 "모든 직원이 한국인이지만 가게 인테리어는 아시아 스타일같지 않다"라며 가게에 대한 평가를 내렸다. 실제 방송에서도 곤챠렌코는 인테리어에 흥미를 보였다.

또 곤챠렌코는 방송에 나오지 않은 비하인드 스토리도 털어놨다. 블로그에는 "멋진 웨이터(이서진)가 오랫동안 기다렸다가 커피를 가져왔는데, 그의 손이 너무 많이 떨리고 있었다"라며 "이 가게의 많은 것들이 처음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묘사돼 있다.

곤챠렌코는 "이 식당에서 일어난 일들은 놀랍도록 흥미로웠다"라며 윤여정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서 윤여정은 자신의 직업이 요리사가 아닌 배우이며, '윤식당1'은 발리에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또 "아무도 '윤식당'이 성공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는데, 대중적 인기를 끌어 스페인에서 속편을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1

윤여정은 "발리에서의 첫 식당은 정말 어려웠다"라며 "문제나 어려운 점을 전문가와 이야기하고, 많은 것을 고치고 노력해 더 나아졌다. 일종의 도전이었다"라며 '윤식당1'에 대해 말했다.

'윤식당3'의 제작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1편의 성공으로 2편을 스페인에서 찍을 수 있게 됐다"라며 "새로운 시즌 역시 2편의 평가를 기다리고 추가로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인터뷰 말미에 곤챠렌코는 "윤여정은 한국에서 매우 인기있고 유명한 배우"라며 "그녀는 정말 겸손했다. 나는 이 놀라운 여성을 만나게 돼 기뻤다"고 덧붙였다. 곤챠렌코의 전문은 여기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