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5일 11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5일 11시 54분 KST

'인종차별' 논란에 빠진 H&M이 남아프리카 공화국 매장을 일시 폐쇄했다

스웨덴 SPA 브랜드 H&M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매장을 일시 폐쇄했다.

H&M의 인종차별적 광고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몰려들었기 때문이다.

CNN Money가 13일(현지시각) 보도한 내용을 보면, H&M은 이날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있는 17개 매장의 문을 닫았다.

H&M이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성명을 통해 "최근 몇 개 매장에서 발생한 사건들을 우려해 남아프리카 공화국 내의 매장을 '일시적으로' 닫는다"라고 밝혔다.

SNS 통해 알려진 내용을 보면,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시위대들은 항의를 표현하기 위해 H&M 매장에 몰려가 진열된 옷을 바닥에 내던졌다.

H&M은 "우리 직원이나 고객이 부상을 입지는 않았다"며 "상황을 면밀하게 살핀 뒤, 안전이 확보되면 매장을 다시 운영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H&M이 분노의 대상이 된 것은 한 장의 티셔츠 때문이었다.

H&M은 최근 '정글에서 가장 멋진 원숭이'라고 적힌 후드티를 흑인 어린이 모델에게 입혀 사진을 촬영했고, 이를 온라인 스토어에 게재했다.

H&M 직원들은 자신들이 어떤 짓을 했는지, 어떤 후폭풍이 일지 분명히 알고 있었을 것이다. 이건 바로 백인 우월주의자들에게 어필하려는 그들의 은밀한 계획이다. 인종차별주의자들도 옷을 사고, 패션 업체들은 그들의 돈을 원한다.

트위터에서는 이 광고가 인종차별적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원숭이'라는 단어는 흑인을 비하하는 용어로 쓰여왔기 때문이다.

논란이 거세지자 H&M은 공식 사과를 하며 진화에 나섰다.

H&M은 지난 8일 "이 사진으로 많은 분이 불쾌하게 느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이 사진을 촬영하고 게재한 데 사죄드린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서 문제가 된 사진을 웹사이트에서 삭제하고 전 세계 매장에서 판매를 중단하겠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H&M의 사과도 대중의 화를 누그러뜨리지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