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5일 06시 27분 KST

[Oh!쎈 초점] "역대급 반전"..‘황금빛' 천호진 상상암, 식상하진 않은데

이보다 더한 반전이 또 있을까. ‘황금빛 내 인생’의 천호진이 ‘상상암’에 걸렸단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공감’보다는 ‘반감’이 더 큰 상황이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서태수(천호진 분)가 위암이 아니라 건강염려증으로 상상암에 걸렸다는 내용이 그려졌다.

그간 서태수는 병원에서 검진을 받지는 않았지만 위암 증세를 보이며 힘들어했다. 위암이 가족력이라 위암을 확신한 서태수는 시한부라고 생각하고 가족들과 거리를 두며 가족 곁을 떠나려고 했다.

시청자들은 답답할 뿐이었다. 제대로 검진도 받지 않고 서태수 혼자 괴로워하고 가족들에게도 냉정하게 굴었다. 그리고는 이날 방송에서 원양어선 교육이 당겨졌다면서 집을 떠나기까지 했다. 하지만 집에 나선 후 곧바로 쓰러져 응급실로 가게 됐는데 이곳에서도 서태수는 검사를 거부했다.

가족들의 요청으로 검사를 받긴 했으나 서태수는 집에 가겠다고 고집을 부렸고 가족들은 검사 결과도 듣지 못한 채 집에 가야했다. 서태수는 가족들에게 검사를 받지 않았지만 시한부라면서 치료받지 않겠다고 해 가족을 절망에 빠뜨렸다.

그런데 반전인 건 서태수가 위암이 아니라는 것. 방송 말미 검사 결과를 들으러 온 서태수 가족들에게 의사는 건강 염려증으로 인한 상상암이라고 밝혔다.

시청자들이 허무함을 느끼는 순간이었다. 서태수가 몇 회에 걸쳐 위암 증세를 보이며 시한부로 생을 마감할 거라고 생각했다. 여느 드라마에서 봤던 것처럼 시한부 소재가 나온 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확실히 그동안 드라마에서 봐왔던 전개와는 달랐다. 분명 식상하지 않았다. 그런데 찝찝하다는 반응.

사실 ‘황금빛 내 인생’은 출생의 비밀, 신분 바꿔치기 등 자극적인 소재를 색다르게 풀어내며 막장 드라마일 거라는 예상을 깨고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또한 출생의 비밀이 빠른 시간에 밝혀지고 전개되는 등 기존의 드라마들과 달리 빠른 속도로 스토리가 펼쳐진 것도 인기요인이었다.

그간의 드라마들처럼 식상한 전개를 볼 수 없었던 것이 ‘황금빛 내 인생’이 시청률 40%를 돌파한 이유였다. 서태수가 시한부가 아니라 상상암이라는 전개도 식상하지 않고 색다르긴 하나 시청자들의 입장에서는 황당할 뿐이다. 초반과 다른 황당한 전개에 실망했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