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5일 04시 40분 KST

검찰이 횡령 혐의로 '친박' 홍문종 일가가 운영하는 경민학원을 압수수색했다

뉴스1

검찰이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65)의 불법정치자금 혐의를 포착하고 홍 의원이 이사장으로 있는 경민학원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15일 "경민학원의 자금 횡령 등 혐의와 관련해 경민학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홍 의원이 자신의 가족이 운영하는 경기 의정부 소재 경민학원 자금을 빼돌려 불법 정치자금으로 활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18대 대선을 앞둔 지난 2012년 9~10월쯤 '친박연대' 사무총장을 지낸 김모씨에게 19억원을 지급하는 등 교비를 빼돌려 이를 정치자금 등으로 사용한 혐의 등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민학원은 홍 의원의 부친인 홍우준 전 국회의원(11·12대)이 1968년 설립한 학교재단이다. 홍 의원은 1997년부터 현재까지 20여년 간 경민학원 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등 학원 운영에 깊숙이 개입하고 있다.

홍 의원이 경민학원 교비 횡령 혐의와 불법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받는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경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005년 홍 의원이 교비 횡령액 21억 가운데 일부를 건네받았다는 관련자 진술을 바탕으로 홍 의원을 불구속 입건한 바 있다.

또 홍 의원은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도 받았다. 성 회장은 사망하기 직전 한 인터뷰에서 "18대 대선 당시 박근혜 대선 후보 캠프 조직총괄본부장이었던 홍 의원에게 2억원을 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홍 의원은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고, 검찰은 같은 해 7월 홍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혐의를 무혐의 처분했다.

이 밖에도 홍 의원은 지난 2014년 2월 본인이 이사장으로 재직 했던 아프리카예술박물관에서 노동착취, 임금 체불 및 인종차별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당시 민주노총이 홍 의원을 고발했으나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번 홍 의원 강제수사로 홍준표 대표 취임 이후 세가 위축된 자유한국당 내 친박계의 입지는 더욱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정부 실세였던 최경환 의원(63)과 서청원 의원의 측근 이우현 의원(61)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됐고, 원유철 의원(55)과 김재원 의원(54)도 검찰 수사선상에 올라있다.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