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4일 11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4일 11시 02분 KST

자유한국당만 청와대의 권력기관 개혁안에 반대했다

청와대가 14일 권력기관 개혁안을 발표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대하고 나섰다.

the

자유한국당은 "여야가 합의한 사법개혁특위가 내일(15일)부터 시작되는데 사실상 청와대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국회의 사법개혁특위를 무력화시킨다는 점에서 매우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은 "검찰과 경찰개혁의 핵심은 권력으로부터의 독립인데 거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오로지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서만 이야기하고 있다"며 "경찰이 권력으로부터 독립이 안 된 상황에서 대공수사권까지 갖게 되면 경찰공화국이 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수처 신설에 대해서도 "현재 검찰의 문제점인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하는 문제에 대하여는 검경수사권을 조정하면 되지 공수처까지 만들 필요가 없다"며 "현재도 권력기관이 대통령에 장악되어서 문제가 발생하는데, 권력으로부터 독립되지 못한 공수처까지 만들면 더욱 큰 문제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국정원 개입 알려지면 나라 뒤집어진다

관련기사 : 박근혜의 국정원은 '최순실 국정농단'을 알고도 모른 척 했다

관련기사 :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을 모조리 사찰했다는 증거가 있다

관련기사 : 박근혜 청와대 특활비 연 200억인데 왜 국정원 돈 썼을까

관련기사 : MB국정원, 검찰에 "노무현 명품시계, 언론에 흘려 망신줘라"

자유한국당은 또 "대공수사권이 빠지는 국정원은 그 존재의의가 없다"며 "논의조차 하지 않겠다"고 했고 "근본적으로 권력기관에 대해서는 순수하게 권력으로부터 독립되는 것이 중요한데 적폐청산에만 올인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도 설명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문재인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 문재인 정부 권력기관 개혁 방향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재편, 권력기관 권한 오남용 방지에 초점”

국민의당 : 문재인 정부‘ 권력기관 개편’, 정권의 권력기관에서 국민의 권력기관으로 다시 태어나길

정의당 : 청와대의 권력기관 개혁 방안 관련 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