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2일 15시 18분 KST

김성태와 임종석이 만나 'UAE 사태'에 대해 나눈 대화

4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12일 만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파견 의혹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향후 국익과 국정 운영에 관해 협력을 확대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임 비서실장의 예방을 받고 약 1시간30분간 비공개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제1야당은 국정운영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향후 한국당은 임 실장의 UAE 특사 의혹에 대해 국가적 신뢰와 국익적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로써 임 실장의 UAE行 의혹을 둘러싼 청와대-여당과 야당간 공방이 일단락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국당은 UAE 의혹과 관련한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와 임 비서실장 출석을 요구왔으나 이날 임 비서실장과의 논의를 통해 향후 국가 신뢰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김 원내대표는 전했다.

관련 기사: 'UAE 사태' 전말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the

김 원내대표는 '운영위는 열리지 않느냐'는 질문에 "국가간 신뢰와 외교, 국익을 위해서는 우리가 뜻을 함께 모으고 그런 차원에서 가장 안정적인 정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특히 UAE 비롯한 중동 주변국가들의 비즈니스가 더 잘 이뤄져서 국익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뜻을 모아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 비서실장도 같은 자리에서 "김 원내대표를 찾아 의논하고 한-UAE 문제를 소상히 의논했다"며 "앞으로 좀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정책으로 해외원전 수주를 위해 정부, 야당, 국회가 협력해가자는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임 비서실장은 "국가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 관해서는 정부 간에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도 함께 맘을 모았다"며 "국익과 관련한 중요한 문제일수록 야당에 더 잘 설명하고 국정운영 관련 협력을 구하겠다는 약속을 드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