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2일 10시 58분 KST

문신 사진 때문에 14년 만에 붙잡힌 야쿠자 두목

일본의 가장 큰 야쿠자 조직에서 두목으로 활동했던 시네하루 시라이(72)가 문신 때문에 붙잡혔다.

방콕포스트에 의하면 인터폴, 태국 경찰, 태국 이민국 합동 수사팀은 일본 당국의 부탁을 받고 태국에서 숨어 살던 시라이를 어제(1월 11일) 롭부리 지역에서 체포했다. 그는 2003년에 경쟁 조직의 부두목인 카시히코 오토베를 살해한 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라이는 한때 일본 대표 폭력조직 야먀구치구미의 하부 조직인 코도카이의 두목을 지냈다. 그런 그가 일본 당국의 눈에 띄게 된 경위는 다음과 같다.

그는 태국 롭부리 타힌에서 '코보리'라는 이름으로 생활했다. 이웃들에게는 장기를 즐겨 두는 노인으로만 알려졌다. 시라이는 때때로 사무라이 그림으로 문신한 등을 젊은 청년들에게 과시하곤 했다. 최근엔 한 이웃이 아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지난 5개월 동안 시라이의 문신 사진은 1만 번 이상 공유됐다. 페이스북 사진엔 야쿠자 두목의 등이라고 지적하는 댓글도 달렸다.

시라이의 문신 사진을 소셜미디어에서 발견한 일본 경찰은 그의 체포를 태국 당국에 의뢰했다.

태국 경찰은 시라이가 체포 당시 자기 정체를 순순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용의자는 자기가 야쿠자 하부 조직인 코도카이의 두목이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그러나 누굴 살해했다는 자백은 없었다."

불법이민죄로 현재 검거된 시라이는 일본으로 송환될 예정이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배트맨 닌자' - 중세의 일본으로 간 배트맨 See Gallery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