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2일 04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2일 04시 27분 KST

조세호가 MBC 아침뉴스의 기상캐스터로 등장했다

개그맨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변신해 화제가 되고 있다.

조세호는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조세호는 여의도에서 날씨 소식을 전했다. 그는 기상캐스터로 나선 이유에 대해 "오늘 같이 추운 날 그래도 여러분께 날씨를 전달해드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걸음에 이곳으로 뛰어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또 조세호는 바쁜 출근길 현장을 생생하게 전하며 "오늘은 다른 때보다 유독 혹시 외출을 마치고 돌아오는 가족들에게는 조금 더 따뜻하게 오늘 하루 정말 추운 날씨에 고생 많았다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네주신다면 좀 더 따뜻한 밤을 보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 보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특히 이후 한 번 더 여의도 현장에 등장한 조세호는 동장군으로 변신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리얼한 분장이 웃음짓게 만든 것. 그는 "의상 콘셉트는 제가 정한 것은 아니다. 와보니까 이 옷이 있어서 입게 됐다"면서 "겨울하면 동장군이라 이 의상을 입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또 그는 기상캐스터 도전 소감에 대해 "일단은 기상캐스터의 일보다 오늘의 날씨가 일단 너무 춥다"며 "거기에 좀 더 집중이 돼 있는 것 같고 또 아까 말씀드렸다시피 정말 기상캐스터 분들이 고생을 많이 하시는 것 같아서 그 부분에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최근 '무한도전' 정식 멤버로도 합류한 소감도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세호는 "일단 너무나 개인적으로 기쁘다"면서 "누구보다 더하고 싶은 프로그램에 이제는 내 프로그램이라는 그런 기분이 들어서 그런지 더욱더 기쁘고 행복하고 그것만 생각하면 오늘의 이 날씨는 춥지도 않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조세호는 출근길에서의 시민 인터뷰에 도전했지만 실패, 웃음을 안겼다. 이에 조세호는 당황하면서도 "일단 오늘 제가 할 수 있는 거는 이 추운 날씨에 출근하시는 분들께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말씀만 전달해드릴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다른 날보다 더욱더 추운 날씨기 때문에 빨리 회사로, 직장으로 지금 재빠른 걸음으로 가시는 상태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