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1일 05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1일 05시 42분 KST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비교체험 극과극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월10일 취임 첫 신년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은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지정하는 ‘백악관식’으로 진행됐다. 기자들은 대통령에게 직접 질문할 기회를 얻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문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평창 겨울올림픽, 남북 고위급회담, 위안부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설명했다.

관련 기사: 2017년 1월 4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첫 기자회견은 '미국식'으로 진행된다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가장 최근의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은 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6년 1월13일 신년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가장 강력한 대북제재’와 ‘노동개혁 4법’의 통과를 강조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다. 질문이 몰리자 박 전 대통령은 이렇게 말했다.

“제가 머리가 좋으니까 그래도 질문을 다 기억하지, 머리 나쁘면 이거 다 기억 못 해요~ 하하하.”

3

2015년 신년 기자회견

박 전 대통령의 자화자찬과 “각본이 없다”던 청와대의 설명과 달리 2016년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의 질문 순서와 내용은 사전에 조율됐으며, 회견 전에 유출됐다. 노종면 YTN 기자는 트위터에 질문 순서를 ‘예언’하기도 했다.

4

2016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 받는 박 전 대통령

관련 기사: 2016년 1월 11일 박근혜 대통령이 처음으로 질의응답 포함된 '대국민 담화' 발표한다. 2013년 2월 취임한 이래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거나 기자들과 질문을 주고 받은 경우는 열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다.

2016년 1월 13일 박근혜 대통령 기자회견의 순서와 내용은 이미 유출됐다

2017년 5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첫 기자회견은 다소 신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