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0일 11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0일 11시 21분 KST

일본에서 '가상화폐소녀'라는 걸그룹이 데뷔했다

the

일본에서 암호화폐를 이름을 본딴 걸그룹이 탄생했다.

일본의 엔터테인먼트사 신데렐라 아카데미는 지난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암호화폐 이름을 본 딴 8인조 걸그룹 '가상통화소녀'가 데뷔한다고 발표했다. 12개 별자리를 콘셉트로 한 기존 아이돌 그룹 '성좌백경' 멤버 중 8명을 뽑아 꾸린 유닛 팀이다.

멤버 8명의 활동명은 모두 암호화폐 이름을 따랐다. 리더는 비트코인캐시(나루세 나나)이며, 나머지 멤버들은 비트코인(시라하마 히나노), 이더리움(아모아미 아미), 네오(미나미 스즈카), 모나코인(아이스 모모), 에이다(마츠자와 카나코), 뉴이코노미무브먼트(카미카와 코하루), 리플(코즈키 히나타) 등이다.

이들의 콘서트 입장료, 굿즈, 앨범 등은 모두 암호화폐로만 결제할 수 있다. 소속사는 "암호화폐가 투기화되면서 블록체인 기술이 무시되는 듯 해 관련 아이돌 그룹을 만들기로 했다"며 그룹 결성 이유를 밝혔다. 리더인 비트코인 캐시는 "우리는 투기를 조장하는 그룹이 아니라 미래 통화를 올바로 전파하는 데 그룹"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