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0일 06시 51분 KST

'기사 쓰기 힘들다'는 질문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

오늘(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선비즈 기자는 기사 쓰는 것에 대해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 기자는 '사회 문화'부문 질문 시간에 "대통령이나 정부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 안좋은 댓글이 많이 달린다. 지지자분들이 보내는 격한 표현 많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지자분들에게 전할 말이 있는지 궁금하다. 그래야 좀 편하게 기사를 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the

여기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 하는 사람들은 언론의 비판뿐만 아니라 인터넷, 문자, 댓글을 통해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고 이야기를 꺼낸 뒤 "기자분들은 익숙하지 않으신 것 같은데 대한민국에서 악플이나 비판을 저보다 많이 받은 정치인 없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저는 그냥 국민들의 의사표시라고 받아들인다. 기자분들도 담담하게 받아들이시라. 예민하실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