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9일 10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09일 10시 14분 KST

테스터 화장품에는 기준치 2000배가 넘는 세균이 산다

테스터 화장품에는 세균이 산다. 그것도 엄청나게 많이 산다.

한국소비자원이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있는 16개 화장품 매장의 42개 테스터 화장품(아이섀도 16개, 마스카라 10개, 립 제품 16개)을 조사한 결과 테스터 화장품 3개 중 1개 꼴(33.3%)로 기준치를 초과하는 미생물이 있었다. 유통화장품 미생물 기준보다 최대 2100배가 넘는 세균이 검출된 제품도 있었다.

the

마스카라는 다른 제품에 비해 오염 빈도가 높았다. 총 10개 제품 중 5개 제품에서 살아있는 세균과 진균을 이르는 ‘총호기성 생균’이 최대 2200cfu/g 수준으로 검출됐다. 기준치는 500cfu/g다.

립 제품은 오염 정도가 심했다. 16개 제품 중 4개 제품에서 총호기성 생균이 최소 1530~ 최대 214만cfu/g 수준으로 검출됐다. 기준치는 1000cfu/g 이하다. 총호기성 생균이 기준치 2000배 넘게 검출된 제품은 개봉된 지 6개월을 넘긴 제품이었다.(조사대상 테스터 화장품 42개 중 6개만 개봉일자가 기재되어 있었다.)

립 제품 16개 중 3개에서는 병원성 세균인 황색포도상구균도 검출됐다. 감염될 경우 피부질환, 구토, 설사, 복통 및 오심을 일으킬 수 있으며 눈에 감염시 세균성 각막염을 유발할 수도 있다.

아이섀도는 16개 중 2개 제품에서 총호기성 생균이 최대 2300cfu/g 수준으로 검출됐다. 기준치는 500cfu/g이다. 황색포도상구균도 1개 제품에서 나왔다.

뚜껑을 열어 사용하는 단지 형태 용기를 사용하는 아이섀도·마스카라·립 등의 제품이 튜브나 펌프 용기를 사용하는 제품보다 사용자들로 인한 교차오염 위험이 높다고 소비자원은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