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9일 09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09일 09시 39분 KST

바른정당 김세연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다

뉴스1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부산 금정구)이 탈당을 선언했다. 동시에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다. 김 의원은 1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그간 지역에서 어떠한 어려움 속에서도 저와 정치적 행보를 함께 해 온 당원 동지들의 뜻을 받들어 자유한국당으로 복귀하겠다”며 “바른정당을 사랑해 주시는 많은 국민과 당원들, 남아 계시는 동료들, 특히 함께 뜻을 세워 오신 청년 여러분 생각하면 착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어디에 있든 제가 서 있는 곳에서 다음 세대를 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도록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해 가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9일 안에 한국당에 입당 원서를 낼 예정이다.

김세연 의원의 탈당과 복당 소식에 먼저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했던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김 의원의 선택을 지지하며 “바른정당 내 가장 바른 정치인들이 통합을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반대하고 불참을 선언한 것이다. 이제 보수의 동지였고 제 마음 속 사랑이자 깊은 상처였던 바른정당을 떠나 보내야 할 시간이 된 것 같다. 오늘부터 바른정당이 자유한국당을 아무리 공격하고 저주해도 아프지 않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의 하태경 의원도 김 의원의 탈당을 보는 소회를 밝혔다. 그 또한 페이스북을 통해 ““마침내 제가 PK (부산경남)의 유일한 바른정당 의원이 됐다”며 ““저 하태경, 경상도 사나이로서 마지막 자존심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미 바른정당의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불참한다고 선언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그외에도 “이학재 의원 등 1∼2명의 의원과 원희룡 제주지사 등도 탈당을 두고 고민 중”이다. 바른정당의 의석수가 한자릿 수로 떨어질지 모르는 상황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