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8일 05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08일 05시 09분 KST

김정은 신장기능 이상?...‘신년사' 목소리 분석 결과

뉴스1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목소리를 분석한 결과 신장기능에 이상이 있어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충북도립대학교 생체신호분석연구실 조동욱 교수(59·의료전자기기과)는 최근 평창 동계 올림픽 참가 의사를 밝힌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 음원을 분석해 보니, 다른 장기와 비교해 신장기능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조 교수는 지난 1일 신년사를 낭송한 김 위원장의 TV 목소리 가운데 질병과 관련 있는 음원(혀끝이나 이빨에서 나오는 소리, 입술소리 등) 10개씩을 샘플 채취해 이번 실험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험은 음성에 실리는 힘과 연결된 에너지, 발음의 정확성과 연계된 주파수 변동률(jitter), 진폭변동률(shimmer), 조화롭게 들리는 항목인 NHR(Noise-to-Harmonics Ratio)의 평균치를 살펴보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 결과 김정은 위원장의 심장과 관련한 음성의 에너지는 76.077dB, 주파수 변동율은 1.214%, 진폭변동률은 0.828dB, NHR은 0.118%로 나타났다.

폐와 관련한 음성 에너지는 74.232dB, 주파수 변동률은 1.822%, 진폭변동률은 1.107dB, NHR은 0.227%를 보였다.

그러나 신장과 관련한 음성 에너지는 71.657dB, 주파수 변동률은 2.373%, 진폭변동률은 1.284dB, NHR은 0.343%를 기록했다.

조 교수는 이 수치에 관해 에너지는 수치가 클수록 음성에 힘이 실리는 것이지만, 주파수 변동률, 진폭변동률, NHR 등은 수치가 클수록 불규칙한 상태임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단순 비교지만 이 실험 수치만 가지고 살펴보면 심장이나 폐 기능보다 신장 기능이 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 교수는 “이 실험만으로 김 위원장의 전체적인 장기 기능을 판단할 수는 없지만, 신년사 목소리를 샘플 채취한 결과로는 신장기능이 다른 장기보다 다소 약한 것을 알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