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6일 13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06일 13시 17분 KST

FBI, 클린턴재단 기부 비리 의혹 수사 진행

Kevin Mazur via Getty Images
NEW YORK, NY - MAY 23: Former United States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L) and President Bill Clinton speak onstage during the SeriousFun Children's Network Gala at Pier 60 on May 23, 2017 in New York City. (Photo by Kevin Mazur/Getty Images for SeriousFun)

미 연방수사국(FBI)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재단 기부 비리를 수사하고 있다고 미 언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클린턴 재단의 수사는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유착 의혹에 대한 특검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져 주목된다.

CNN뉴욕타임스, 더힐 등은 법무부 수사관들이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재임 시기인 2009~2013년 정치적 특혜 대가로 클린턴 재단의 기부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법무부는 이 같은 보도를 확인해주지 않고 있지만, 지난해 11월 로버트 굿라테 하원 법사위원장에게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클린턴 재단 기부와 관련한 '우라늄 거래'를 수사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수사는 2013년 오바마 행정부가 러시아 국영기업 '로사톰'에 캐나다 광산업체 '우라늄원'(Uranium One)의 매각을 승인한 결정을 겨냥하고 있다.

우라늄원의 매각으로 로사톰은 미 우라늄 비축량의 20%를 통제하게 됐는데, 이 같은 매각이 우라늄원의 상당한 클린턴 재단 기부가 있은 뒤 나왔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클린턴 재단 한 대변인은 "클린턴 재단은 자주 정치적 의도가 깔린 설들의 대상이 돼왔고 이런 주장들은 거짓으로 판명됐다"며 "우리의 자선임무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대변인인 닉 메릴은 더힐에 법무부의 수사는 '엉터리'라며 세션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트위터 등을 통해 법무부에 클린턴 전 장관의 장관 시절 개인 이메일 사용에 대한 재수사를 촉구해왔다. 또 "러시아와 우라늄 거래는 가짜뉴스 미디어가 취재하지 않는 최대 기삿거리"라고 주장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