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5일 13시 51분 KST

정우성이 KBS 사장을 제안받았다(영상)

영화 '강철비'팀은 4일 오후 응원차 KBS 새노조를 찾았다. 그리고 이날도 정우성은 좋은 말을 쏟아냈다.

the

KBS 새노조 측은 먼저 정우성에게 '본진 폭파' 발언의 배경에 대해 물었다. 정우성이 KBS에 출연해 생방송에서 "KBS 정상화"를 외친 바로 그 발언이다.

여기에 대한 정우성의 발언은 이렇다. (흐름에 맞추어 일부 각색했으며 원본은 영상을 보면 된다)

"방송 날 KBS 입구에 들어섰을 때, 보안요원들이 철통같이 지키고 있었다. 이 분위기는 뭐지? 왜 이렇게 삭막할까? 누가 누구의 이야기를 듣기 싫어서 힘으로 제압을 하고 있지? 그런 생각이 들었다.

사람들이 MBC 파업은 다 알아도 KBS 파업은 잘 모른다. 매우 중요한 이슈인데 우리가 너무 무관심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무실로 들어갔는데 거기 있던 책상들이 내게 KBS 파업에 대해 언급하라고 이야기했다.

미리 준비한 발언은 아니었다. 작가분이 계셔서 물어봤다.

"여기 질문에 보면 '사회적 관심이 뭐냐'는 내용이 있는데 이 질문을 왜 넣으셨나요?"

그랬더니 작가가 "그냥 요새 관심 있는 걸 이야기하라고 했다. 그래서 내가 대뜸 "KBS 정상화라고 답할 건데 괜찮으시겠냐"고 하니 위에다 물어보겠다고 했다. 그래서 "그걸 왜 묻냐. 왜 검열을 하냐"고 했더니 작가가 무안해하면서 "그냥 편하게 말씀하시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리고 방송에서 직접 말을 했다.

KBS 새노조는 정우성의 파업지지 영상에 대해서도 물었다. 새노조 측은 "소셜미디어에 올려준 게 큰 힘이 됐다. 정우성 씨 팔로워가 50만이 넘는다. 조회수는 300만이 넘었다. KBS 뉴스 시청자보다 많을 거다. 그래서 묻는다. 혹시 KBS 사장을 하면 안되겠냐? KBS 사장 자리가 곧 공석이다.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고 정우성에게 질문했다.

그리고 정우성은 여기에 대해 모범답안 같은 답변을 내놨다. 정우성은 "저는 영화배우다. 영화에 충실히 임하겠다. (그 자리는) 더 훌륭하시고 공영성을 살리실 분이 오실 것"이라고 답했다.

정우성의 발언이 이어지자 곽도원은 옆에서 계속 "너 크게 사고친다"고 말했다. 새노조가 왜 그렇게 말했냐고 묻자. 곽도원은 정우성에게 "저 진짜 막 나가는 구나" "국회 나갈래?"라며 장난을 쳤다. 곽도원은 이어 "(새노조에 보낸 영상과 발언을 보면) 정우성은 얼굴만큼 마음도 참 정의롭고 잘생겼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곽도원의 말에 정우성은 또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정우성은 "자꾸 정의라는 말이 나오는 게 씁쓸하다. 나는 영화배우이기 이전에 대한민국의 국민이며 KBS에 수신료를 내는 시청자"라며 "할 수 있는 발언은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공인이 아니다. 나라의 녹을 받고 사는 사람이 아니다. 단지 얼굴이 알려진 사람이기 때문에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는 게 여태까지의 (보편적) 생각이었다. 그런데 우리는 민주주의를 꿈꾸고 있고 그래서 광화문 광장을 지나오지 않았냐"며 "이제부터 민주주의를 찾아가기 위한 노력이 시작돼야 한다. 그러려면 정당한 행위를 누구나 스스럼없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