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4일 12시 01분 KST

미국에서 1살의 나이차가 나는 쌍둥이가 태어났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의 어느 병원에서 태어난 쌍둥이가 미국 전역에서 화제가 됐다. 쌍둥이로 태어났지만, 1살의 나이차를 갖게 된 이들의 사연 때문이다.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엄마인 마리아 에스페란자는 2017년 12월 31일, 오후 7시부터 진통을 시작했다. 그로부터 약 5시간 후인 밤 11시 58분, 아들 조아퀸이 태어났다고 한다. 당시 시계를 본 의료진과 부모는 어쩌면 다음 아기가 2018년에 태어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예상대로 딸 아이타나는 2018년 1월 1일 0시 16분에 태어났다. 원래 예정일은 1월 27일이었다고 한다.

이 아이들의 탄생은 델라노 지방 의료센터의 스텝을 통해 알려졌다. 이 쌍둥이는 단지 1살의 나이차를 가진 쌍둥이만 된 게 아니었다. 이들이 사는 컨 카운티에서 아이들은 각각 2017년의 마지막 아기와 2018년의 첫번째 아기가 되었다.

그런데 이렇게 1살의 나이차를 가진 쌍둥이가 태어날 확률은 어느 정도일까? ‘인디펜던트’는 관련 연구 결과를 인용하며 약 6만 분의 1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