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3일 05시 14분 KST

새해 소비 트렌드는 '운동'에서 '덕질'로 옮겨가고 있다

Eva Katalin Kondoros via Getty Images
Young woman at home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최근 2개월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30대의 연말 소비코드가 자기계발에서 자기만족으로 이동했다고 2일 밝혔다.

다이어트 상품군의 경우, 지난해 11월 1일부터 12월26일까지 헬스보충제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4%p 줄었다. 헬스보충제의 주요 소비자인 2030대 매출이 28%p 감소한 영향이다. 아령 등 홈피트니스를 위한 실내운동기구 역시 2030대 매출이 41%p 하락했다.

이같은 '자기계발형' 상품은 '자기만족형' 상품에게 자리를 내줬다.

실제 게임과 아이돌 상품, 여행 등 자기만족 상품군의 매출이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1일부터 12월26일까지 보드게임 및 RC카 전년대비 매출 신장률은 20대 342%, 30대는 233%였다.

'생활 필수품'이 아니라 소통과 공감, 유대감을 느낄 수 있는 '감정 필수품'에 관대해진 경향도 주목할 만하다. 방탄소년단과 워너원은 물론 젝스키스 등의 신구(新舊) 아이돌을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여는 2030대가 많아진 것이다.

20대 아이돌굿즈 매출 신장률은 965%, 30대 442%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에 판매한 워너원 교통카드 역시 2주만에 4억원 넘게 판매됐다. 아이돌과 감정적인 연대감을 불러 일으킬 수 있는 상품들은 올 한 해에도 인기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여행의 인기도 이어지고 있다. 해외 자유여행을 위해 구입하는 해외 현지 입장권, 데이투어 매출 신장률도 20대 209%, 30대 217%로 나타났다.

한재영 티몬 최고전략책임자(CSO)는 "2030대를 중심으로 '열심히'보단 '즐기는' 삶을 추구하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다"며 "게임과 여행은 물론 자신과 감정적인 교감을 불러일으키는 아이돌굿즈까지 올해도 만족감 중시하는 소비패턴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