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2일 17시 13분 KST

'한밤' 故 이한열열사 母 "강동원, 우리 아들 했으면 좋겠다"

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가 강동원을 만난 이야기를 했다.

2일 방송된 KBS '본격 연애 한밤'에서는 영화 '1987'를 조명했다. 이날 故 이한열 어머니는 "아직도 가슴이 지리지리해서 영화를 볼 수 있을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korean baby

이어 어머니는 "강동원이 찾아왔다. 열심히 해보겠다고 하더라. 아들 묘지에도 가서 인사를 했다. 강동원이 들어오는데 아들이 오는 것 같았다. 우리 아들 했으면 좋겠다. 키가 큰 게 비슷하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강동원처럼 아들이 한번 다녀가면 좋을 것 같다"고 아들에 대한 그리움에 눈물을 흘렸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