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1일 09시 58분 KST

노회찬 원내대표가 새해를 포복절도의 해로 만들겠다고 했다

새해 첫날,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추혜선 수석대변인 등 정의당 지도부는 여의도의 중앙당사에 모여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the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2018년을 포복절도의 해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노 의원은 "이 포복은 흔히 쓰는 포복(抱腹)과 달리, 가득찰 포(飽)·배 복(腹)으로 배를 가득 차게 만들고, 절도(絶盜)는 도둑을 근절하겠다는 의미"라며 "민생을 챙기고 세금 도둑, 양심 도둑을 근절하겠습니다. 특히 얻은 지지율에 대해 더 많은 의석을 가져간 의석 도둑들, 54% 지지를 얻고 90%의 의석을 가져가는 표 도둑, 의석도둑까지 선거법 개정으로 완전히 잡는 포복절도의 세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노 의원은 이어 "과거에는 예수 탄생을 중심으로 기원 전, 기원 후로 나뉘며 BC, Before Christ 이렇게 얘기 했는데 이제는 좀 달라져야 할 것 같다"며 "‘(그것은) 비포 캔들(Before Candle), 애프터 캔들(After Candle)'로 촛불원년을 넘어, 촛불 일 년을 맞이하는 2018년의 달라진 세상만큼 정의당이 변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2018년 무술년이 황금개띠의 해임을 소개한 뒤 "인정 많고 책임감 강하고 용기 있는 개와 같이, 이 개의 성격을 가장 닮은 정당이 정의당"이라며 "우리 사회 그늘진 곳에서 아직도 삶의 시름을 이겨내지 못한 많은 분들에게 가장 따뜻하고 인정 많게 다가가고 또한 우리 사회가 정치에 부여한 소명을 가장 책임감 있게 밀고 나가고, 어떤 난관이 있더라도 용기 있게 뚫고 나가는 그런 정의당이 되겠다"고 설명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