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01일 07시 33분 KST

국민·바른 통합시 지지율 2위 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시 지지율이 자유한국당을 추월한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the

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8~29일 성인 1천17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통합신당의 지지율은 19.0%로 자유한국당(12.3%)을 크게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당의 지지율은 바른정당 6.6%, 국민의당 4.9%다.

동아일보의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비슷한 추세다. 동아일보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9~30일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 따르면 '내년 지방선거에서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통합한다면 어느 정당에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통합신당은 14.2%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40.8%)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한국당의 지지율은 10.1%였다.

서울신문이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성인 1천 명을 상대로 한 조사(95% 신뢰수준에 ±3.1%p)에선 통합당의 지지율은 13.5%로 민주당(44.0%)과 자유한국당(16.8%)에 이어 3위였다.

두 정당이 기존 지지율을 합친 것보다 더 높은 지지율을 얻는 이유는 컨벤션 효과 때문으로 보인다. 컨벤션 효과란 정치 이벤트 직후 지지율이 상승 현상으로 안철수의 신당 창당 당시 지지율은 30.9%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으며 안철수의 신당인 새정치연합과 민주당의 제3지대 창당 선언 당시 통합 신당의 지지율은 41%까지 오른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