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31일 05시 08분 KST

고준희양 암매장 가담 혐의로 친부 내연녀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뉴스1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고준희양(5) 암매장에 가담한 혐의로 친부의 내연녀 이모씨(3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4월27일 군산시 내초동 한 야산에 준희양의 친부 고모씨(36)와 자신의 어머니 김모씨(61)가 준희양 시신을 유기하는 것을 알고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고씨를 조사하던 중 “준희양이 숨졌을 때 이씨도 같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이씨가 고씨와 김씨와 말을 맞추기 위해 통화한 내용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와 김씨가 시신을 유기하는 데 내연녀 이씨가 도운 정황을 확보했다”면서 “30일 이씨에게도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한편 준희양 암매장에 관련된 혐의를 받는 사람은 직접 암매장 한 고씨와 김씨 그리고 이를 도운 이씨까지 모두 3명으로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