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30일 05시 32분 KST

박나래와 기안84의 '이마뽀뽀'를 접한 전현무의 반응은 리얼했다

박나래와 기안84가 'MBC 연예대상'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한 뒤 깜짝 '투샷'을 선보인 가운데, 충격을 받은 전현무의 표정이 인터넷을 흔들고 있다.

29일 방송된 MBC '연예대상'에서 '나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한 박나래와 기안84가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앞서 박나래는 대상을 받으면 기안84와 결혼을 하겠다고 공약을 내건 바 있다.

1

박나래는 "편하게 감정 가는대로 했는데 상 주셔서 감사하다. 저희를 이어 준 충재씨 감사하다"라고 말했고, 기안84는 "충재는 잘 있다. 결국엔 내가 여기 이렇게 서 있다"고 답했다.

이어 기안84는 "나래가 먼저 용기내서 이야기했으니까, 빼는 건 아닌 것 같다"라며 "나래가 대상을 받으면, 몇 년 살아보고 아니면 헤어질 수 있으니 그 약속은 지키겠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그리고 기안84는 몸을 돌려 박나래에게 기습 '이마 뽀뽀'를 했다.

수상소감을 듣는 내내 전현무는 절망한 표정으로 이들을 바라봤다. 소감에서 자신의 이름이 언급됐을 때도 이마를 짚은 채 고개를 젓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자신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표출했다.

1

1

한편 박나래는 이날 최우수상을 수상해 기안84와의 결혼은 무산됐다. 전현무는 대상을 받았다. 이들의 수상 소감과 생생한 전현무의 반응은 아래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