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9일 05시 07분 KST

[美친box] 600만 돌파 '신과함께', 손익분기점도 넘었다

OSEN

영화 '신과함께'가 6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은 28일 하루 동안 37만 7815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했다. 총 누적관객수는 607만 4799명이다.

'신과함께'는 개봉 9일 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1200만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유일한 천만 영화에 등극한 '택시운전사'(장훈 감독)과 같은 속도. 또한 역대 12월 개봉작 중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국제시장'(윤제균 감독)의 16일째 600만 관객 돌파보다 무려 일주일이나 앞선 기록이다.

이로써 '신과함께'는 600만 돌파로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한국 영화 최초로 1,2편이 동시 제작된 '신과함께'의 순제작비는 약 350억 원 선으로 알려졌다. 이로 계산한 '신과함께'의 손익분기점은 편당 약 600만. '신과함께'는 개봉 9일 만에 600만을 돌파하며 제작비를 모두 회수하는 엄청난 흥행 파워를 과시했다.

한편 '신과함께'는 오늘(29일)부터 시작되는 주말 극장가에서 또다시 흥행 광풍을 일으킬 전망. 손익분기점을 넘은 '신과함께'가 언제 천만을 돌파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