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9일 09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29일 09시 27분 KST

MBC의 '소방대원 우왕좌왕' 보도가 뭇매를 맞고 있다

뉴스1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이 '제천 화재 참사 당시 소방대원들이 우왕좌왕했다'는 MBC 보도에 대해 "모르면 방송하지 마라"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지난 26일 MBC는 제천 화재 당시 건물 외곽의 CCTV 영상을 공개했다. MBC는 "가스 마스크만 착용한 소방대원들은 사람들에게 멀리 물러나라고 하지만 직접 구조에 나서진 않습니다"라며 "4시 31분쯤부터는 한 소방대원이 걸어다니는 모습도 눈에 띕니다. 이 대원은 10분 넘게 무전 교신만 하면서 건물 주변을 걸어다닙니다. 이 대원이 가스 마스크를 착용한 시간은 구조대가 건물 앞 2층 통유리로 첫 진입을 시도한 4시 38분이 조금 넘은 42분이었습니다"라고 보도했다. 긴박한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적극적으로 구조에 나서지 않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뉘앙스였다. 기사 제목도 '긴박했던 상황…'우왕좌왕' CCTV 영상 공개'였다.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의 직영 수익사업을 총괄하는 기구인 119소방안전복지단은 26일 자신들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모르면 방송하지 마라. 기자 말대로 '무전기만 들고 왔다갔다'한 소방관은 현장을 지휘하는 사람인데, 안으로 들어가면 누가 상황을 파악하고 지휘를 합니까?"라며 "화면상 헬멧과 공기호흡기를 갖추고 있지 않은 소방대원은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구급대원인데 구조를 하고 진압을 하란 말인가. 제발 알고들 방송하라"고 지적했다.

119소방안전복지단 측은 CBS노컷뉴스와 한 통화에서 "화재 진압을 위해 구급대원, 혹은 현장 지휘를 맡은 대원이 현장으로 들어가면 응급환자 처치는 누가 하고 지휘는 누가 하겠느냐"며 "현장 지휘를 맡은 대원에게 가스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았다고 비판하는 것은 비유하자면 교장선생님에게 왜 교복을 입지 않았느냐고 비판하는 꼴"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