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6일 12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26일 12시 05분 KST

이대병원 주사제서 사망아와 동일균...내부감염 가능성 커져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의 혈액에서 검출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과 동일한 균이 이들에게 주사된 주사제에서도 검출됐다고 질병관리본부가 밝혔다. 중환자실에서 신생아들에게 주사제를 투입하기 위해 준비하는 단계에서 균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경찰은 오염경로를 추가조사할 예정이다.

the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26일 음식 섭취가 어려운 환자에게 지방산과 열량을 공급하기 위한 주사제인 ‘지질영양 주사제’에서 사망한 신생아의 혈액에서 검출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과 동일한 유전형의 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완제품인 지질영양 주사제를 신생아 중환자실에 올려보내면 중환자실에서 개별 환아들을 대상으로 투약을 준비한다. 현재까지 확인해본 결과 중환자실의 준비 단계에서 오염됐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망한 환아들은 사망 당일 모두 중심정맥에 설치한 주사관을 통해 지질영양 주사제를 투여받고 있었다. 해당 주사제는 사망한 4명을 포함, 당시 중환자실 입원 환아 16명 가운데 5명에게 투여됐다. 질본은 주사제 준비 단계의 오염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구체적인 오염 경로에 대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등과 협조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질본은 아울러 당시 신생아 중환자실에 함께 입원했던 12명의 환아에 대해 미생물 배양검사를 한 결과, 시트로박터균이 검출되지 않았고 감염이 의심되는 증상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12명의 환아와 신생아 중환자실의 인큐베이터, 모포 등에서는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됐고, 9명 중 8명에게서 나온 로타바이러스는 동일한 유전형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