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5일 09시 30분 KST

청와대, ‘탄저백신 접종' 보도 극우매체에 "강력한 법적 조처" 예고

Kim Hong-Ji / Reuters
The Presidential Blue House is seen in Seoul, South Korea, March 9, 2017. Picture taken on March 9, 2017. REUTERS/Kim Hong-Ji

청와대는 24일 탄저균 테러에 대한 치료 목적으로 백신을 수입해 모처에 보관중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어 “2015년 미군기지 탄저균 배달사고 이슈화로 탄저균 대비 필요성 대두돼 탄저균 테러에 대비한 치료 목적으로 백신 구입을 시행하게 됐다”며 “탄저백신은 국내 임상실험이 시행되지 않아 부작용 등을 우려해 예방접종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한 극우성향 인터넷 매체는 청와대가 북한의 생물학 무기 공격에 대비해, 문 대통령과 청와대 직원들만 탄저균 백신을 맞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청와대의 입장 발표는 이 보도를 부인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청와대의 설명을 종합하면, 박근혜 정부 청와대 경호실(현재 경호처)이 지난해 초 국내에는 없던 탄저백신 도입을 추진해 2017년 예산에 반영됐고,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거쳐 지난달 350도스(치료제로 사용시 350인분)를 수입해 국군 한 병원에서 보관중이다. 이와 별도로, 비슷한 시기에 질병관리본부에서 생물테러 대응요원 예방 및 국민 치료 목적으로 1000명분을 도입해 보관중이라고 한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 등 청와대 직원들만 예방접종을 한 것처럼 보도한 이 매체에 대해 “매우 악의적인 해석을 함으로써 현 정부와 청와대 신뢰를 결과적으로 훼손시켰다”며 “가능한 강력한 법적 조처를 강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