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5일 06시 19분 KST

정우성이 또 '소신 발언'을 했다. 이번에는 '영화 선택권'에 대해서다

OSEN

배우 정우성이 또 '소신 발언'을 했다. 이번에는 관객의 영화 선택권에 대해서였다.

24일, '강철비' 측은 300만 관객을 돌파해 깜짝 무대 인사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정우성은 "호평을 해 주셔서 아주 기운 나는 마음으로 무대인사 다니고 있다"라며 관객들을 향해 인사를 전했다.

또 정우성은 "12월이 한국영화에 있어 풍성한 한 달"이라며 "'신과 함께', '1987' 등이 나왔는데 한국영화인으로서는 세 영화 다 좋은 영화라 자부하고 있고 관객 분들께 풍성한 재미를 드릴 수 있어 즐겁다"고 전했다.

정우성은 "다만, 극장에서 관객 분들의 선택권이 올곧이 존중받을 수 있는 문화가 되면 더 큰 재미를 드릴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대형 멀티플렉스를 보유한 배급사들이 영화의 상영 점유율과 상영 회차를 조정하는 것을 빗대어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정우성의 소신 발언은 처음이 아니다. 정우성은 지난 20일 KBS '뉴스집중'에 출연해 'KBS 정상화'를 언급하고, 파업에 참가한 KBS 직원들을 직접 응원했으며 로힝야 난민들을 만나기 위해 직접 방글라데시를 방문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지금의 정우성을 파악할 수 있는 정우성의 이야기 7가지

jung woosung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