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5일 05시 46분 KST

'화유기' 연이은 방송사고에 tvN 측이 밝힌 입장

tvN 드라마 '화유기' 2화에서 잇따른 방송 사고가 일어났다.

24일 방송된 '화유기' 2화 방송 도중 약 10분 간 두 차례 방송이 지연됐다. 끝에 가선 제대로 된 설명 없이 돌연 방송이 중단됐다. 사고 직후 시청자들은 tvN의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tvN 측은 이날 오후 9시 40분, '화유기' 2화 방송 중 "60초 후 계속됩니다"라는 자막을 우측 하단에 내보냈다. 이후 1분간 광고가 진행됐으나, 정해진 시간 60초가 지난 후에도 무려 10분이 넘어가도록 남은 방송 분량 대신 자사 프로그램 예고편들이 나왔다.

1

이후 tvN 측은 "잠시 방송 상태가 고르지 못했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는 안내 자막을 띄웠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또 10~15분간 '윤식당2', '명단공개' 그리고 드라마 '마더' 등 예고편이 수차례 방송됐다. tvN 측은 자막으로 "내부 사정으로 방송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잠시 후 재개될 예정이니 양해 바랍니다"라고 공지했다.

1

시청자들의 원성을 산 것은 방송사고뿐만이 아니었다. 방송 중 스턴트맨들의 검정색 와이어가 그대로 노출됐으며, 귀신들의 CG 처리는 미흡하게 이뤄졌다. 10시 35분쯤 본방송이 재개됐으나 5분여 지난 후 돌연 "방송사 내부 사정으로 종료합니다"라는 자막이 떴다. 방송은 그 때 종료됐고 이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 이에 시청자 게시판에는 원성의 목소리가 높았다.

25일 tvN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시청자들에 사과했다. tvN 측은 "요괴라는 특수한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면서,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선보이고자 촬영은 물론 마지막 편집의 디테일까지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라며 "짧은 시간 안에 완성도를 높이고자 노력하였지만 본의 아니게 방송사고라는 큰 실수로 이어졌습니다"라고 전했다.

1

이어 "시청에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24일 방송되지 못한 '화유기' 2화 최종본은 25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