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3일 10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23일 10시 24분 KST

'신과함께' 흥행 성적이 심상치 않다

하정우 주연의 영화 '신과함께'가 개봉 3일만에 관객 130만 명을 동원하며 심상치 않은 흥행 기록을 보여주고 있다.

the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신과 함께-죄와 벌'은 지난 22일 하루 동안 49만 6242명을 동원하며 박스 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는 132만 331명이다.

이는 역대 12월 최고 흥행작이었던 '국제시장(개봉 3일 누적관객수 65만)'과 '변호인(개봉 3일 누적관객수 66만)'보다도 빠른 속도로, 앞선 두 영화처럼 '천만'을 넘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주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 원작 영화로 저승에서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