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2일 06시 56분 KST

유시민이 말하는 '중국 홀대' 이유

jtbc

유시민 작가가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에서 홀대받은 이유'에 대해 말했다.

21일 밤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 작가는 "솔직히 중국 정부로서는 문대통령을 환대할 이유가 없다"며 "홀대를 각오하고 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작가는 그 원인을 '자유한국당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중국으로서는 한국에 계속 기분 나쁜 상태였기 때문에 홀대한 것으로 본다"라며 "그 원인은 한국당 정권이 만든 사드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를 일으킨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정권"이라며 "그 뒤처리를 하러 문대통령이 중국에 간 것"이라고 일침했다.

이에 함께 출연하는 박형준 교수는 "한국당 편을 들자는 것은 아니지만, 이 사안을 갖고 굳이 '한국당은 비판할 책임이 없다'고 얘기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유 작가는 "그 비판은 청와대에서 얘기하는 게 아니라 제가 얘기하는 것"이라며 "제 3자 입장에서 볼 때 중국 정부로서 홀대할 수밖에 없었다고 인정하더라도 그렇게 안하면 안 되는 이유를 만든 사람들이 정부를 비난하는 건 염치가 없다"고 말했다.

또 유 작가는 "정부가 잘 대응했다고 본다"라며 "그 정도 굴욕을 감수해, 중국과 사업하는 사람들이 곤경에서 풀려날 수 있다면 대통령으로서 할 도리를 다했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사드 보복 문제가 그런 굴욕까지 참을 일인가에 대한 평가는 다를 수 있다"고 지적했으나 유 작가는 "안 그러면 어떻게 푸냐"고 답했다.

유 작가는 "박 교수님 말씀을 듣다 보면 '명나라는 훌륭하고 청나라는 오랑캐'라고 말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교수는 "사안을 갖고 이야기해야지 그렇게 몰아붙이면 안 된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