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2일 11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22일 11시 18분 KST

검찰이 '다스 의혹' 밝힐 전담 수사팀을 꾸리기로 했다

the

2008년 2월21일 BBK특검의 정호영 특별검사가 이명박 당선인에 대한 모든 의혹은 무혐의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검찰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밝히기 위해 별도의 수사팀을 꾸리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검찰청 반부패부는 다스 횡령 의혹 등 고발 사건 수사팀을 편성하고 서울동부지검에 사무실을 꾸리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수사팀은 팀장인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와 부팀장인 노만석 인천지검 특수부장, 검사 2명 등으로 구성됐다.

이 사건은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이달 7일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다스의 실소유주와 정호영 전 특별검사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것으로 이 검찰청 형사1부에 배당돼 있었다. 다스 실소유주가 차명계좌를 통해 2008년까지 약 12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하는 등 횡령, 범죄수익 은닉, 조세회피 혐의를 저지른 의혹이 있으니 조사해 달라는 내용이다.

2008년 이 전 대통령의 'BBK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특검이 다스와 관련해 수상한 자금 흐름과 계좌 내역을 모두 파악하고도 수사하지 않고 이를 검찰에 인계하지도 않는 등 직무유기를 한 의혹이 있다는 주장도 고발장에 담겼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런 점 때문에 검찰이 수사 자체를 부담스러워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비비케이 특검 당시 파견검사로 일했고, 특히 박정식 부산고검장은 당시 특검 내 ‘다스팀’의 팀장으로 자금추적을 지휘했다. 차맹기 수원지검 1차장, 조재빈 대검 연구관 등이 당시 박 고검장 아래서 일했다.

검찰은 이미 한차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재경지검으로 이관하기 위해 고발장에 신원이 특정된 정 전 특검의 주소를 확인하다 주소가 서울중앙지검 관할로 나타나자 없던 일로 하는 해프닝을 벌이기도 했다.

더 보기:뉴스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