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2일 06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22일 06시 50분 KST

‘플랜다스의 계' 목표 금액 150억 달성...다스는_누구꺼?

the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12일 낮 바레인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귀빈실로 향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뒤쪽에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실소유주를 밝히기 위한 모금운동 ‘플랜다스의 계’가 3주 만에 목표액 150억원을 달성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회사다.

플랜다스의 계(契)는 국민재산되찾기 운동본부(사무총장 안원구)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숨겨진 재산을 찾기 위해 진행하는 시민운동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되는 다스의 주식을 3% 가량 매입해 회계장부와 거래 상황 등 그 내부를 들여다보고 소유구조를 검증하겠다는 것이다. 상법상 3% 이상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는 소액주주는 △임시총회소집청구 △회계장부열람권 △회사의 업무·재산상태 검사를 위한 검사신청 청구권 등 주주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본부는 3%의 주식을 매입하기 위해 150억원 가량이 필요하다고 밝혔고, 지난 11월30일 처음 개설된 계좌에는 3만6477명의 후원자들이 몰려 3주 만에 150억824만원 가량의 금액이 모였다. 모금액이 채워짐에 따라 모금 계좌는 21일 오후 3시께 폐쇄됐다.

the

국민재산되찾기 운동본부 화면 갈무리.

국민재산되찾기 운동본부는 전두환·이명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 일가의 부정축재 재산을 조사하고 이를 환수하기 위해 지난 10월 출범한 단체다. 안원구 사무총장은 “범죄자들이 부정과 불법으로 축적해 온 은닉재산은 국민들이 낸 세금으로 빠짐없이 국고로 환수되어야 한다”며 “MB의 숨겨진 재산을 찾고자 하는 플랜다스의 계는 국민재산되찾기 운동본부의 첫 사업”이라고 밝혔다. 본부는 주식 매입 뒤 회계장부·거래상황을 열람해 소유구조를 검증한 뒤 확보된 자료를 바탕으로 고발 등의 법적 조처를 취할 계획이다.

2007년 17대 대통령 선거 때부터 논란 #다스는_누구꺼

다스 실소유주 논란은 서울 도곡동 땅 실소유주 논란과 함께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제기된 ‘비비케이(BBK) 주가조작’ 사건 때 의혹의 축으로 떠올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차명으로 보유한 것으로 의심되는 도곡동 땅의 매각 대금이 다스에 투자돼 비비케이로 흘러갔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도곡동 땅→다스→비비케이’로 이어지는 자금의 흐름을 살펴볼 때, 도곡동 땅의 주인이 다스와 비비케이의 실제 주인일 가능성이 컸다.

이 사건을 1차로 수사한 곳은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당시 부장 최재경, 전 박근혜 청와대 민정수석)였다. 당시 서울중앙지검은 도곡동 땅에 대해 “이명박 후보의 큰형 이상은씨가 갖고 있는 도곡동 땅은 이씨가 아닌 제3자의 차명재산으로 보인다”고 결론내렸다. 다스 부분 역시 “다스가 이 대통령의 것이 아닌 것 같다는 건 아니다”라고 모호하게 발표했다.

결국 특검이 시작됐다. 그러나 정호영 특검은 오히려 이 부분에 면죄부를 줬다. 정호영 특검은 수사결과를 발표하기 5일 전에 이명박 당시 대통령 당선자를 삼청각에서 만나 설렁탕을 먹으며 3시간 조사한 뒤 “도곡동 땅의 지분은 이상은 씨이며 다스 역시 이상은 씨가 실소유주다”라고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관련 기사 : “제3자의 것” 검찰 결론 뒤집고…“MB, 다스 실소유주 아니다” 면죄부)

하지만 논란은 계속됐다. 다스가 40개의 차명계좌를 통해 120억원의 비자금을 운용한 흔적이 발견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가 다스 전무로 고속 승진한 뒤 핵심 자회사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관련 기사 : MB 스스로 키워온 ‘다스 의혹’의 역사)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이던 2004년 서울시가 현대차 양재동 사옥 증축에 결정적인 도움을 주면서 현대차 협력기업인 다스 매출이 급증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다스는_누구꺼’라는 해시태그 운동을 벌이고 있다.

한편, 플란다스의 계 진행과는 별도로 검찰에는 이미 고발장이 접수 돼 있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이 지난 6일 다스의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이 회사 최대주주인 이상은 대표이사와 ‘성명 불상 실소유주’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것이다. 여기서 성명불상의 실소유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뜻한다. (▶관련 기사: 검찰, ‘다스 실소유자’ 수사 착수…어떤 형태로든 MB 조사 불가피)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