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1일 04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21일 04시 40분 KST

[최고의 TV] "사람답게 살려고"..'라스' 자이언티가 변한 이유

말그대로 '고품격 음악방송'이었다. 이문세, 이적, 자이언티, 박원이 달콤한 입담과 재치있는 입담으로 훈훈한 연말을 선사했다. 특히 자이언티는 자신의 변화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이문세, 이적, 자이언티, 박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크리스마스 특집을 꾸몄다.

이날 자이언티는 '연락을 안 받는 사람'이라는 이미지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들려줬다. 연락이 안 된다는 출연진의 말에 자이언티는 “이제 사람답게 살려고 한다”라며 이전과 달라질 거라고 장담했다. 자이언티는 “주변에 아무도 없더라. 모이자 할 사람이 없어 약간은 아쉬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딘딘은 “연락이 잘 안 된다고 하더니 칼답이 오더라”라고 말했고, 자이언티는 “변한 자이언티를 경험하신 겁니다”라고 거들었다.

이 때 이적은 과거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그는 "'무도' 가요제에 게스트하러 갔다가 뒷풀이에 갔다. 지디랑 아이유랑 자이언티가 있고 나 정형돈 정준하 등이 모여있었다"며 "그러다가 자이언티하고 연락이 안된다고 하니까 자이언티가 이제 그러지 않기로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자이언티에게 잘 들어갔냐고 물어봤다"며 "운동하러 가서 유재석에게 연락 안된다고 하니 유재석과는 지금 문자한다고 하더라"라고 자이언티와 연락이 되지 않은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문세는 이를 듣고 "누구나 자기 기준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자이언티는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d

스스로 '변화'의 필요성을 느낀 자이언티. 그의 변화는 음악에도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그런가하면 최근 '눈'으로 자이언티와 컬래버레이션을 펼친 이문세는 "내가 먼저 (컬라버레이션을)제안했다. 타 방송에 같이 경쟁자로 만났는데 그동안 제가 몰랐던 다른 장르의 다른 색깔의 음악인을 본 게 자이언티다. 그 자리에서 충격을 받았다. 방송 끝나고 협업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네 달 만에 음원을 보냈다. '혹시 마음에 드실 줄 모르겠어요'라고 줬는데 또 충격을 받았다”고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이에 자이언티는 “이 노래가 발매되기까지 1년이 걸렸다. 아직 겨울도 아니고 날도 더운데 괜히 이 목소리가 여기 있다는 게 너무 믿기지 않았다. 노래에서 표현하고 싶었던 점을 너무 잘 표현해주셔서 왈칵 눈물을 흘렸다”고 화답했다.

그리고 자이언티는 이날 이문세에 대한 존경심으로 ‘광화문연가’를 자신만의 창법으로 부르며 밤을 녹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