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20일 04시 30분 KST

[어저께TV] '강식당' 강호동, 탕수육라면 '특허내야겠어요'

강호동이 신메뉴로 탕수육라면을 개발했다. 백종원의 도움으로 자신이 가장 잘 만드는 라면을 출시한 것. 입맛 까다롭기로 유명한 은지원은 첫 맛에 "맛있다"고 칭찬했고, 이후 손님들도 "대박"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시청자들에게 야식을 부르게 하는 메뉴였다.

19일 방송된 tvN '강식당'에서는 몰려드는 손님에 멘붕에 빠진 강식당 종업원들의 모습이 담겼다. 그때 스프마저 떨어져 주방은 일대 혼란이 일어났다. 심지어 강호동은 익지 않은 돈가스를 내 당황했다. 이후 침착하게 페이스를 찾은 멤버들은 차근차근 일을 해나갔다.

1

이후 백종원이 강식당을 방문했다. 백종원은 강호동가스와 오므라이스를 시켰다. 백종원의 맛평가에 강호동도 안재현도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백종원은 돈가스의 이곳 저곳을 맛보며 꼼꼼하게 맛 첵크를 했다. 백종원은 강호동가스에 대해 "약간 감동했다. 고기 두께도 밑간도 동일하게 잘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백종원은 오므라이스의 플레이팅을 칭찬했다. 또 맛을 본 뒤 "청출어람이다"고 해 안재현을 기쁘게 만들었다. 강호동은 새메뉴에 대한 의견을 냈고, 이수근은 "호동이형이 라면을 진짜 잘 끓인다"고 라면을 추천했다. 백종원은 "라면에 탕수육을 넣은 라면 어떠냐"고 직접 레시피를 해보였다.

고추기름에 라면을 끓이고, 특제 양념을 더한 뒤 튀긴 탕수육을 올려내는 요리였다. 맛을 본 멤버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다음날 강호동은 배운대로 탕수육라면을 완성시켰다. 입맛 까다로운 은지원이 가장 먼저 맛을 봤고, 합격점을 줬다.

이날 손님들 역시 "대박이다"며 자꾸 라면에 손이 가는 모습을 보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