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9일 16시 37분 KST

김기춘 "종북세력에 나라 지키는 소신"...가족 얘기에 '울먹'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작성·실행을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항소심에서 징역 7년을 구형받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8)이 "종북 세력으로부터 나라를 지키는 것이 소신이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the

김 전 실장은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조영철) 심리로 19일 열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결심 공판의 최후진술에 나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실장은 "각종 회의에서 한 발언은 자유 대한민국 국가 공동체에 위협되는 활동에 국가가 국민 세금을 지원할 수 없다는 소신에 따른 것이다"며 "북한과 종북 세력으로부터 이 나라를 지키는 것이 공직자의 사명이라고 생각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을 비롯해 법정에 선 모든 피고인들이 사리사욕이나 이권을 도모한 것은 아니었다"며 "자유민주주의 수호란 헌법적 가치를 위해 애국심을 갖고 성실히 직무수행하다 벌어진 일이란데 한 치 의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실장은 "종북 세력 문제로 인한 위험을 지나치게 강조하는 것은 또 다른 부작용을 낳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지휘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고통받으신 분들에게 거듭 사죄한다"며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 비서실장인 제게 물어주시고 나머지 수석이나 비서관들에 대해선 정상 참작해 최대한 관용을 베풀어달라"고 호소했다.

김 전 실장은 "늙은 아내와 4년간 병석에 누워있는 제 아들의 손을 다시 한번 잡아주고 못난 남편과 아비를 만나 미안하다는 말을 던지고 싶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제 아들에게 이런 상태로 누워있으면 아버지가 눈을 감을 수 없으니 하루 빨리 하느님 품으로 돌아가라 말하고 나서 제 삶을 마감하고 싶다"며 "제 허물이 크다 할지라도 늙고 병든 피고인이 감내할 수 있도록 관대하고 자비로운 판결을 선고해달라"고 밝혔다.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51)은 "재판을 거치면서 그간 몰랐던 사건의 전모가 드러날수록 안타깝다는 마음이었다"며 "부임하기 전에 벌어진 일에 대해선 어찌할 도리가 없지만 수석으로 있는 동안 명단을 검토한 사실을 알았다면 적어도 정무실이 더 이상 관여하는 일은 막을 수 있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조 전 수석은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56)에 대해 "연배 어린 저를 상급자로 모시면서 한번도 불평하지 않은 두 분 덕분에 정무수석일을 해냈다"며 울음을 터뜨렸다.

조 전 수석은 "하늘이 소원 하나를 허용해주신다면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 재직 당시로 돌아가 정무수석실이 관여한 그 순간을 바로잡고 싶다"고 최후진술을 마쳤다.

앞서 특검은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게 각각 징역 7년과 6년을 구형했다.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57)은 징역 6년,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60)과 정 전 차관, 신 전 비서관은 각각 징역 5년을 구형받았다.

블랙리스트 항소심 공판의 선고기일은 내년 1월23일 오전 10시30분 열린다.

kakao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