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9일 14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9일 14시 33분 KST

문 대통령 "IOC·IPC, 북한 평창올림픽 참가 가능성 있다고 본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는 북한의 평창겨울올림픽에 참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the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체육기자연맹 산하 37개 언론사 체육부장들과 서울~강릉간 경강선 케이티엑스(KTX)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북한의 평창겨울올림픽 참가를 위해 우리 정부는 아이오시, 아이피시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고, 양 위원회는 북한 참가를 지속적으로 권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과거 사례를 보면 북한이 참가하더라도 확약하는 것은 거의 마지막 순간이 될 것이라고 본다”며 “그 때까지 계속 설득하고 권유할 계획이다. 정부도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79년 대통령 전용열차가 처음 운행된 이후 민간에 개방된 것은 38년 만에 처음”이라고 밝혔다. 또 현직 대통령과 언론사 체육부장단이 만난 것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김대중 대통령 이후 15년 만에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88 서울올림픽이 냉전구도 종식과 동서 진영의 화합에 큰 기여를 했다면 이번 올림픽은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창올림픽의 성공 기준에 대해 “그래도 우리 선수단이 좋은 성적 올리고 메달 많이 따기를 바란다”며 “그래야 국민들께도 큰 힘이 될 것이고 땀 흘린 선수들에게도 제대로 된 보상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은 최근 어려운 시기를 거쳤다”며 “따라서 이번 올림픽이 국민들의 어려웠던 기간을 치유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또 “(이번 올림픽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면 더할나위 없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최근 중국 방문을 소개하면서 “평창 겨울올림픽의 중국쪽 티켓판매가 저조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소치올림픽에 비하면 중국쪽 판매가 두배 이상 빠른 상황”이라고 전했다. 특히 “시진핑 주석과 평창과 베이징 겨울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며 “시 주석 본인도 평창 참석을 진중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본인이 참석하지 못할 경우에는 최고위급 대표단을 보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리커창 총리도 더 많은 사람을 평창겨울올림픽을 보게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2018년 평창 겨울, 2020년 도쿄 여름,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이 잇따라 열리는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한반도 긴장관계 해소와 동북아 평화를 위해) 대단히 중요한 기회다. 세 올림픽을 계기로 세 나라가 협력한다면 한반도의 평화는 물론 동북아의 평화와 공동 번영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올림픽 개최지들이 올림픽을 치른 뒤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정부가 출범했을 때 3000억원 정도의 적자를 예상했지만 국고지원을 늘리고 기업 후원금이 목표 이상 모이면서 지금은 적자 걱정을 덜었다”며 “흑자는 아니더라도 수지균형은 맞출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겨울올림픽을 치르면 우리나는 여름과 겨울올림픽, 월드컵축구와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등 세계 4대 스포츠 빅이벤트를 치르는 다섯번째 나라가 된다”며 “다만 이제 대형 스포츠대회를 유치해 지자체와 국가의 위상 높이는 시대는 지난 것 같다. 앞으로는 더 냉철하게 계산해 유치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림픽 시설 사후활용 방안에 대해선 “12개 시설 가운데 이미 8곳은 활용 방안이 결정됐고, 나머지 4개 시설은 공공의 관점에서, 길게 내다보면서 지속가능한 활용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평창올림픽 개막일 또는 폐막일의 임시공휴일 지정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잘라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