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7일 0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7일 06시 01분 KST

미 국방부가 UFO에 대한 비밀 연구 프로젝트의 실체를 인정했다

ktsimage via Getty Images
3D illustration with photography. Alien spaceship flying with panning effect.

미국 국방부가 5년 전까지 미확인비행물체(UFO)에 대한 비밀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해온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뉴욕타임즈(The New York Times)가 16일(현지시각)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는 국방정보국(DIA)을 통해 2007년부터 '고등 항공우주 위협 식별프로그램(Advanced Aerospace Threat Identification Program)'을 진행했다.

뉴욕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국방부가 이 프로그램에 대해 한해 6천억 달러(654조원) 규모의 미 국방예산 가운데 220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전했다.

미국 국방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프로그램이 존재했던 것은 사실이나, 2012년 모든 프로그램이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미국 국방부 대변인도 뉴욕타임즈의 질의에 대해 "예산지원 측면에서 더 높은 우선 순위 이슈가 있어 그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가 UFO 관련 프로젝트의 존재 사실에 대해 시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로그램의 구체적인 진행에 대한 내용도 언급됐다. 이 프로그램에 대한 예산 지원은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출신인 해리 레이드(Harry Reid) 전 의원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예산의 대부분은 레이드 전 의원의 친구이며 억만장자 기업가로 알려진 로버트 비글로(Robert Biglow)가 운영하는 라스베이거스의 우주항공 연구회사에 배정됐다.

비글로는 지난 5월 미 CBS의 시사프로그램 '60분'(60 Minutes)에 나와 "외계인은 존재하고 UFO가 지구에 출현했다는 것을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현재는 우주에서 비행할 수 있는 항공기 개발을 위해 미 항공우주국(NASA)과 일하고 있다.

프로그램 연구진은 일종의 '아우라'에 둘러싸여 회전하면서 빠른 속도로 이전하는 미확인 비행물체의 영상을 포함해 미군 항공기가 조우한 미확인 비행물체를 담은 영상을 연구해왔다. 또 미확인 비행물체를 목격한 사람들의 증언도 청취했다.

당시 비글로의 우주항공 연구회사는 국방부에 추진 흔적을 남기지 않고 매우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비행물체를 묘사한 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국방부의 UFO 프로그램이 최근까지 진행됐다는 증언도 있다.

해군과 중앙정보국(CIA) 등과 함께 예산 없이 연구를 계속해왔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즈는 "이 프로그램을 국방부 정보장교인 루이스 엘리존도(Lius Elizondo)가 펜타곤 건물 C-ring 5층에 있는 사무실에서 진행해왔으며, 최근까지도 예산만 중단됐을 뿐 운영은 계속돼 왔다"며 "다만 엘리존도가 지난 10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에게 "왜 이 같은 이슈(UFO)에 대해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지 않느냐"는 항의성 서한을 남기고 국방부를 떠났다"고 전했다.

앞서 미 공군은 1947년에 UFO에 대한 연구를 시작, 1952년부터 '블루 북 프로젝트'라는 코드명에 따라 1만2천건이 넘는 UFO 출현 목격에 대해 조사를 했다.

당시 미 공군은 1969년 연구를 종료하면서 대부분의 목격담은 별이나 구름, 전통적인 항공기나 정찰비행기 등에 대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그러나 701건의 목격담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지 못한 상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