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6일 05시 18분 KST

한-중, 경제·무역 소통채널 재가동 협의...사드보복 풀렸다

the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는 박근혜 정부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 배치 발표 이후 사실상 중단됐던 한·중 두 나라의 경제·무역 부처간 소통 채널을 재가동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15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문 대통령과 회동한 리 총리는 “한-중 경제·무역 부처간 소통 채널이 정지된 상태임을 잘 알고 있다”며 “향후 양국 경제·무역 부처간 채널을 재가동하고 소통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 총리는 회동에서 문 대통령으로부터 경제·무역 부처간 채널 재가동 요청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리 총리는 또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그동안 중단되었던 양국간 협력 사업이 재가동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제안한 2018년, 2022년 양국 상호 방문의 해 지정 제안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의 사드 배치 발표 이후 지속돼온 중국의 ‘보복’을 사실상 철회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한 것으로 해석돼, 정부 당국간 관계와 경제·교역 분야의 교류협력이 급속히 정상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사드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분야가 많다”며 “사드로 인해 위축된 기업과 경제 분야가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리 총리께서 적극적으로 독려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리 총리는 “일부 한국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으나 투자 환경이 악화한 것은 아니며, 중-한 관계가 발전하면 한국 기업은 많은 혜택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희망했고, 리 총리는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베이징대 교수·학생 300여명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북한의 핵개발 및 이로 인한 역내 긴장 고조는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의 평화와 발전에도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한·중 양국은 북한의 핵 보유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인할 수 없으며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해 강력한 제재와 압박이 필요하다는 확고한 입장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중 양국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재발하는 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되며 북핵 문제는 궁극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는 데 대해 깊이 공감하고 있다”며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는 경우 국제사회와 함께 밝은 미래를 제공할 것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4원칙’을 강조하면서, 북한에 추가 도발 중단과 대화를 통한 해법 찾기에 동참하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