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5일 12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5일 12시 44분 KST

'성추행 논란' 샤이니 온유가 활동을 재개한다

샤이니 온유가 내년 2월 일본 콘서트로 활동을 재개한다.

s

샤이니 일본 공식 웹사이트는 15일 샤이니 멤버 5명이 내년 2월 쿄세라 돔 오사카, 도쿄 돔에서 열리는 콘서트에 설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지난 8월 이후 첫 완전체 무대다.

온유는 지난 8월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그후 이미 촬영에 돌입했던 JTBC 드라마 '청춘시대 2'에서 하차하는 등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지난 5일에는 자필편지를 통해 팬들과 샤이니 멤버들에게 사과한 바 있다. 아래는 온유가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한 자필편지 전문.

d

한편, 일부 샤이니 팬들은 사과문 게재 후에도 온유의 탈퇴를 요구하고 있다.

디시인사이드 샤이니 갤러리는 성명서를 통해 "온유의 성추행 사건 이후 발생한 일련의 사태들이 샤이니라는 브랜드와 네 멤버들의 활동에 지속적으로 피해를 끼치는 상황에서도 온유와 SM엔터테인먼트는 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이에 팬들은 큰 실망을 감출 수 없었다"라며 지지를 철회하고 탈퇴를 요구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한, 샤이니 단체 팬 커뮤니티인 '샤이니를 사랑하는 세상'(샤사세) 의 운영진 역시 지난 5일 "온유를 제외한 네 명의 멤버를 보호하고 지지하며 네 명의 샤이니를 응원하는 팬들을 위한 공간"을 만들겠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