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5일 11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5일 11시 49분 KST

외교부 "중국, ‘기자폭행' 우발적 불상사로 심심한 위로"

지난 14일 중국 경호 인력의 한국 사진기자 폭행 사건에 대해, 중국 쪽이 진상파악 뒤 필요한 조처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오전 외교부 출입기자단과 만나 “강경화 장관이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서 중국 외교부 왕이 부장에게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방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며 “중국 외교부 아주국 천하이 부국장이 14일 밤 한국 외교부에 연락해 ‘상부 지시’를 전했다”고 밝혔다.

중국이 한국에 전했다며 외교부가 밝힌 내용은 △이번 사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관련 부서에 긴급히 진상조사를 요청하고 관련 조사를 독려하고 있다 △중국은 진상 파악 후 필요한 조치 등을 검토할 예정이고, 사실관계 파악에 시간이 걸린다 △양쪽이 성공적인 국빈 방중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노력하기를 기대한다는 등 모두 세 가지다.

the

노 대변인은 “(천하이 부국장이) 코트라가 민간 보안업체를 고용하긴 했지만 경호담당 공안요원도 현장에 있었을 것이고, 구타자가 공안인지 사설업체 경호원인지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 이번 사건은 경호요원의 현장 보안 조치, 기자의 취재 과정에서 발생한 ‘우발적 불상사’라고 본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같은 날 오후에도 중국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 외교부를 통해 “중국 외교부를 대신해 이번에 부상을 당한 한국 기자들에게 사건 경위와 상관없이 심심한 위로를 표하며, 동시에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 중국 정부는 중국 내 유관 부문 및 한국과의 긴밀한 협조 아래, 이번 사건 경위가 신속하고 철저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예정이며, 이번 사건이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적인 국빈 방문 분위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전해왔다.

the

노 대변인은 “발로 얼굴을 가격 당해 눈 옆 뼈 골절이 있는 ('매일경제') 기자는 현재 (중국) 협화병원에 입원해 있다”며 “자기공명영상(MRI)을 찍었는데 문제는 없는 걸로 보인다. (15일) 오후 2시 대한항공이 준비한 휠체어를 타고 (비행기에) 타는 것으로 돼 있다. 의사는 비행기 탑승에 문제가 없다고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외교부 설명을 들어보면 또다른 폭행 피해자인 '한국일보' 기자는 허리통증을 호소해 주치의에게 침을 맞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는 중이라고 한다. 베이징에 있는 한국 대사관 영사문제 담당 행정관이 두 기자와 동행해 15일 오후 한국에 돌아올 예정이다.

외교부 설명을 종합하면 14일 오전 중국 경호요원의 한국 기자 폭행사건이 발생한 뒤 오후 9시를 넘긴 시각에 중국 공안이 조사를 시작했고, 행사장 인근 파출소에서도 조사를 시작했다. 중국 경찰은 사건 발생 당시 현장 상황을 비롯해 한국 기자가 비표(취재 허가 증명)를 잘 보이게 달았는지 등에 대해 질문했다. 피해자인 한국 기자들은 규정을 제대로 지켰던 것으로 전해진다.

15일 오전 5시50분께 중국 공안이 피해 기자들의 병원 진단서를 확인했고, 해당 사건이 공안에 정식 접수됐다. 1차 조사가 마무리된 상태이고, 피해 기자들이 귀국하더라도 조사는 계속 진행된다. 피해자 조사는 이날 새벽 5시30분께 끝났다고 전해진다.

외교부는 “한국 취재기자들이 촬영한 현장 영상 등을 중국 공안에 제공했기 때문에 가해자가 누구인지 (중국 공안인지, 사설업체 경호요원인지 등) 식별해내는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본다”며 “중국 외교부도 수사를 독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피해를 입은 기자들이 15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대로 응급차량을 이용해 대학 병원으로 보낼 계획이다. 이재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장은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등이 병원을 직접 방문해 두 기자에 대해 위로를 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설 경호업체를 누가 고용하고 지휘했는지 여부에 대해 외교부는 “코트라가 중국 공안에 업체 추천, 지휘 등을 모두 일임해 행사를 치르도록 했고, 코트라는 이를 부탁하는 비용만 지불했다”고 설명한다. 외교부는 아직까지도 중국 외교부가 공식적인 유감 표명 등을 하지 않은 데 대해 “14일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관심을 표명했다”며 “사건 조사가 마무리되면 중국 쪽에서 공식적인 입장 표명이 있을 걸로 보인다”고 전했다.

kakao

더 보기:국제기자폭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