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5일 09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5일 09시 53분 KST

이 웹툰의 주인공은 웹툰을 읽는 독자다(사진)

소셜 미디어 시대가 열리면서 일방향 전달이 아닌 쌍방향 소통이 가능해졌다고 한다. 이제는 소셜 미디어를 넘어, 웹툰에서도 '인터랙션'이 가능해졌다.

1

모든 작품은 아니고, 네이버와 웹툰 작가 하일권이 협업한 브랜드 웹툰 '마주쳤다'에서만 그렇다.

11일 공개된 '마주쳤다' 1화는 여타 웹툰과는 꽤 달랐다. 우선, '네이버 웹툰' 어플이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돼 있어야 볼 수 있다.

이 웹툰에서 독자는 주인공들을 제 3자의 입장에서 지켜보지 않는다. 독자는 웹툰 속 인물이 된다. 독자의 생각이 독백으로 뜨고, 웹툰 속 풍경을 360도로 볼 수 있다. 그리고 웹툰 속 주인공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다.

1

웹툰 속 등장 인물이 에디터를 애타게 찾고 있다.

또 웹툰 창을 닫으면, 아래와 같은 푸시 알림이 독자를 부른다.

1

이 웹툰은 준비 과정에서 꽤 오랜 시간이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공지능과 증강현실, 머신러닝 등 다양한 기술을 접합했기 때문이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네이버는 '마주쳤다'처럼 신기술이 적용된 웹툰이 불법 다운로드 등의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림은 복제가 돼도 기술은 복제되지 않기 때문.

'마주쳤다' 홍보 영상을 보면, 스마트폰으로 찍은 독자의 얼굴 역시 웹툰에 등장할 수 있다. 하일권 작가의 말에 따르면 16일 밤 공개되는 다음 화에서는 이런 '얼굴 데뷔'가 가능할 전망이다.

'마주쳤다'는 4~5일에 한 편씩 공개된다. 여기를 클릭하면 해당 웹툰을 확인할 수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