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5일 05시 47분 KST

국민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이렇게 격하게 비판했다

2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과 한중 정상회담,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들에 대한 중국 쪽 사설경호원들의 폭행 사건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굴욕 수모 외교”, “외교 최악 참사”, “국빈 방문이 아니라 대통령 부부 여행을 짠 것이냐”는 등의 격한 발언들이 나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 중국 방문을 취재하던 청와대 출입 사진 기자들이 폭행을 당한 것을 거론하며 “대한민국 외교가 얼굴을 들 수 없는 수준이다. 수행 기자가 두들겨 맞을 정도다. 기자단이 얻어맞도록 하는 정부가 국민을 어떻게 보호하느냐”며 “기자들이 맞은 게 아니라 국민의 자존심이 짓밟혔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이번 폭행 사건은 향후 외교를 중단해야 할 사항"이라고 주장하며, “(폭행당한) 취재진 얼굴의 멍보다 국민의 자존심이 시퍼렇게 멍이 든 사실을 직시하라. 어떻게 보상할지 대통령이 직접 대답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또 “(한중 정상회담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문제는 접근도 못하고 전쟁방지 대화협상이란 하나마나한 북핵문제 4대원칙(합의)에 국민들은 별 관심이 없다”며 “(대통령이) 한국으로 돌아오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노영민) 주중 대사를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밝혔다.

2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더 수위 높은 표현으로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한중 정상회담은 공항 도착에서부터 광저우 일정 전체가 굴욕 수모의 연속”이라며 “사드 봉인도 실패, 대북 제재 요구도 실패, 경제보복 재발 방지 실패 등 핵심 현안에 아무런 성과를 얻어낸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쪽 경호원의 한국 기자단 폭행은 세계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만행이자 폭거”라며 “이번 정상회담은 성과는 없고 치욕만 남겼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체 무엇을 하러 중국에 갔느냐”고 이번 중국 방문을 평가절하했다. 그는 또 “이번 중국 순방과 한중 정상회담은 대한민국 외교사에 치욕으로 남을 최악의 정상회담이자 참사”라며 “대통령은 외교·안보 라인을 전면 교체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이번 외교 대참사의 1차 책임은 대국에 걸맞지 않은 중국의 소인배 외교”라고 지적한 뒤, “필리핀 대통령을 공항에서 영접할 때보다 급이 낮은 차관보의 영접을 받는 등 문재인 대통령의 체면을 이렇게 비참하게 만드느냐. 우리 외교팀은 국빈 방문이 아니라 대통령 부부의 여행을 짠 것 아니냐”며 외교팀 책임론을 거론했다.

반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진행된 한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반도에서 전쟁불가, 확고한 비핵화, 북핵 평화적 해결 등의 두 정상 합의는 매우 시의적절하며 중요한 성과”라며 “한중 양국 개선 등 긴밀하게 소통하기로 한 점도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