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4일 09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4일 09시 55분 KST

연세대 교수 "술자리에 여자가 없으면 칙칙하지" 성희롱

연세대학교 문과대학 ㄱ교수가 수업 중 학생들에게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비판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외솔관과 위당관, 중앙도서관 등에는 ㄱ교수의 사과를 요구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14일 이 대학에 게시된 대자보를 보면, 이 대학 문과대학 소속인 ㄱ교수는 수업시간에 여학생들을 강단에 불러내 자기소개를 시키고 이상형을 밝히라고 한 뒤 남학생들이 여학생들 선택하는 방식으로 조모임을 구성했다고 한다. 대자보에는 “소위 룸살롱의 ‘초이스’라는 상황과 겹쳐졌다. 남학생들의 간택을 받은 여학생에게 승낙하고 말고 할 권리 같은 건 없었다”고 적혀 있었다.

the

연세대 외솔관과 위당관·중앙도서관에 부착된 문과대학 ㄱ교수의 성희롱 사과 요구하는 대자보. 사진 연세대 학생 제공

수업시간 강단에 마치 여학생이 상품처럼 늘어선 뒤 남학생의 선택을 기다리도록 했다는 것이다. 피해 학생들은 대자보에서 “ㄱ교수의 조모임 구성방식에 대한 문제제기가 계속 있었지만 ㄱ교수는 최근까지도 해당 방식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ㄱ교수의 성희롱은 종강 뒤 뒤풀이 술자리에서도 이어졌다고 한다. 피해 학생들은 대자보에서 “ㄱ교수가 ‘술자리에 여자가 없으면 칙칙하지’라고 말하며 테이블마다 여학생을 한명씩 앉게 했고,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춤 동아리 소속 여학생들에게 춤을 추라고 요구하기도 했다”며 “남학생들이 ‘어떤 춤을 시켜달라’, ‘어떤 노래를 시켜달라’ 의견을 내고 교수는 수용했다”고 밝혔다.

피해 학생들은 학교 쪽의 대응 역시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피해 학생들은 “학과 내 간담회를 통해 김 교수에게 사과를 약속받았지만, 김 교수는 학과와 연락을 끊고 공개 사과 요구를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또 “학과 또한 김교수의 사과 이행을 위한 조치를 거부하고 방관했다”며 “신원이 밝혀질 우려가 있음에도 학과 쪽이 제안한 공개 사과회 방식을 피해 학생들이 수용했지만 이행되지 않았으며 해당 학과 교수로 이뤄진 성평등위원회 역시 침묵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학과 학과장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지난 봄학기 성희롱 문제가 불거져 2차례 간담회에서 ㄱ교수가 사과를 했다. 피해 학생들이 대자보를 통한 공개 사과를 요구해 ㄱ교수와 사과 형태와 내용을 조율하던 과정이었다”며 “ㄱ교수가 서면 방식의 사과를 고려 중인 걸로 안다”고 말했다. 또 “학과 차원에선 학생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ㄱ교수가 가을 학기부터 수업을 하지 않도록 했으며 2018년 봄학기에도 ㄱ교수의 수업은 개설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겨레'는 ㄱ교수와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ㄱ교수는 지난 4월 '제이티비시'(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 출연하는 등 유명세를 누려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