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3일 17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3일 17시 29분 KST

'대림역 살인' 20대 조선족, 도주 직후 중국 출국

Evil man with shiny knife - a killer person with sharp knife about to commit a homicide, murder scenery.
stevanovicigor via Getty Images
Evil man with shiny knife - a killer person with sharp knife about to commit a homicide, murder scenery.

13일 새벽 대림역 인근 골목에서 처음 만난 남성과 승강이를 벌이다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고 도주한 20대 중국동포가 살인 후 채 8시간여 만에 출국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새벽 4시27분쯤 서울 대림역 인근 골목의 한 은행 앞에서 중국동포 A씨(26)를 살해하고 도주한 혐의(살인)를 받는 중국동포 황모씨(26)를 추적한 결과 황씨가 이날 낮 12시47분 중국 하얼빈으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이날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 앞에서 처음 만난 A씨와 시비가 붙은 끝에 각목까지 동원해 주먹다짐을 벌이고, 흉기를 꺼내 A씨의 왼쪽 가슴을 찌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칼에 찔려 쓰러진 A씨는 인근 행인의 신고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자료 등을 토대로 황씨의 신원을 특정하고 추적에 나섰지만 이미 황씨는 도주 8시간20분 만인 낮 12시47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행 비행기에 오른 뒤였다.

황씨가 낯선 남성을 살해한 점, 살해 후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출국했다는 점으로 인해 황씨가 A씨를 계획적으로 살해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지만 경찰은 '우발적인 살인'으로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폴(Interpol)에 국제사법공조 요청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