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3일 10시 11분 KST

하태경 "김성태, 국민은 ‘야당 대표' 아닌 ‘철새 대표'로 인식"

한겨레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를 향해 “국민들은 야당 대표라기보다는 철새 대표로 인식한다”고 13일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하며 옛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합류했다가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 원내대표 자리에 오른 김성태 의원의 행보를 꼬집은 것이다.

하 의원은 이날 <시피비시>(cpbc) 라디오 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나와 “대여 투쟁을 하겠다”고 밝힌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김성태 원내대표가 자기의 처지에 대해서 착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성태 원내대표의 일성이) 첫번째도 투쟁, 두번째도 투쟁이라는 건데, 이것은 시대착오적인 방향이라고 저는 생각을 한다. 왜냐하면 묻지마 발목 잡겠다는 것이다”며 “야당의 역할은 더는 발목 잡는 ‘발목야당’이 되면 안 된다”고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하 의원은 “야당도 정권을 중심으로 보는 게 아니라 국가와 국민을 중심으로 봐야 하고, 대한민국이 성공하고 국민이 잘되면 협조할 것은 협조해야 한다. 손목을 잡아줘야 한다는 ‘손목야당’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국민들로부터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는 게 먼저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김성태 대표가 당선되고 댓글들을 쭉 보시면 ‘대장철새’, ‘대표철새’ 등 어떤 투사나 그런 이미지보다 철새 이미지다”며 “(최순실 국정농단)청문회 위원장으로 좋은 이미지가 명분도 없이 다시 한국당으로 들어가면서 철새 내지 박쥐 이미지가 겹쳐졌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김성태 대표가 해야 할 첫 과제는 철새 이미지를 어떻게 불식시킬 것인가다. 다시 대국민 신뢰를 회복할 것인가다”며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권 반대하면 문재인 정권이 잘한다고 생각을 하지, 오히려 역설적으로 잘못하기 때문에 반대한다는 생각을 안 한다는 것이다”고 꼬집었다.

그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도 그렇고 김성태 원내대표도 지금 자신들의 대국민 신뢰가 얼마나 망가져 있는지 그것부터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