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2월 12일 11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2월 12일 11시 20분 KST

국립암센터 "'오메가3' 심혈관질환 치료에 효과 없다"

the

그동안 알려져 왔던 것과는 달리 '오메가3' 지방산이 심근경색·뇌졸중 등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고중성지방혈증을 치료하는 데 효과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는 명승권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오메가3 지방산의 고중성지방혈증 예방과 치료에 대한 58편의 임상시험 논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12일 밝혔다.

심근경색과 뇌졸중 등을 유발하는 고중성지방혈증은 혈액 속 중성지방 수치 증가로 혈관이 막히는 증상을 말하며, 생선 기름이나 콩기름 등에 많이 들어있는 오메가3 지방산이 혈중 중성지방 수치를 낮춰 심혈관 질환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연구팀은 일반인과 심혈관질환 환자 등을 대상으로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를 처방한 58편의 임상시험 보고서를 분석했다. 이들 임상시험은 한 집단에는 약효가 없는 가짜 약을, 다른 집단에는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를 처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분석 결과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는 혈중 중성지방 수치를 38.59mg/dL 정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연구팀은 연구대상자 수가 100명 미만인 논문이 대부분이었고, 섭취 음식에 따른 중성지방 수치 변동 폭이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 효과보다 크다는 점을 근거로 오메가3 지방산의 치료 효과에 대한 임상적 근거가 불충분하다고 결론내렸다.

명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 외에도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의 치료 효과가 없다는 많은 연구 결과가 있었다"며 "현재 고중성지방혈증의 치료 가이드라인에 치료제로 돼 있는 오메가3 지방산에 대한 개정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가 건강기능식품으로 알려져 있지만 효과는 불분명하다"며 "보충제보다 생선 등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kakao